'サラダ記念日'에 해당되는 글 59건

  1. 待ち人ごっこ (1) 2009.06.20
  2. モーニングコール 2009.06.20
  3. 八月の朝 2009.06.19
  4. 野球ゲーム (2) 2009.06.19
  5. 風になる (1) 2009.06.13
  6. 八月の朝 (4) 2009.06.09
  7. 八月の朝 (3) 2009.06.07
  8. 八月の朝 2009.06.07
  9. 路地裏の猫 2009.06.07
  10. 左右対称の我 2009.06.07

待ち人ごっこ

from サラダ記念日 2009.06.20 13:21




陽の中に君と分けあうはつなつのトマト確かな薄皮を持つ
햇살 속에서 너와 나눈 초여름의 토마토, 확실히 얇은 껍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我立 2009.06.22 00: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사실 껍질이 얇다, 고 표현한 이유는
    빨갛게 잘 익어서 속살이 투명하게 들여다보이기 때문일 거예요.

    그래서 앞으로 지켜볼 생각이에요.
    빨갛게 잘 익어서 속살이 투명하게 비치는 얇은 껍질의 녀석이 되어가는 과정:^)

    아, 비겁한 변명인가.





「人生はドラマチックなほうがいい」ドラマチックな脇役になる
"인생은 드라마틱한 게 좋지" 난 드라마틱한 네 인생의 조연



댓글을 달아 주세요

八月の朝

from サラダ記念日 2009.06.19 00:56




それならば五年待とうと君でない男に言わせている喫茶店
그렇다면 5년 기다릴게, 네가 아닌 다른 남자에게 고백 받는 카페



댓글을 달아 주세요

野球ゲーム

from サラダ記念日 2009.06.19 00:50




「30までブラブラするよ」て言う君の如何な風景かな私は
"서른까진 빈둥거리며 놀 거야"라고 말하는 너에게 나는 어떤 풍경일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我立 2011.08.30 14: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떤 풍경이니, 나는.

  2. 我立 2012.05.12 13: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제 너는 아홉, 나는 여덟인데
    오히려 내가 빈둥거리며 놀고 있구나.

風になる

from サラダ記念日 2009.06.13 17:21




四つめの誘い断る日曜日なんにもしない私の時間
네번째 데이트 신청을 거절한 일요일, 아무것도 하지 않는 나의 시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我立 2012.05.12 13: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 사진을 올린 날은, 정말 네 데이트 신청을 거절한 날이었는데.

八月の朝

from サラダ記念日 2009.06.09 23:56




左手で吾の指ひとつひとつずつさぐる仕草は愛かもしれず
왼손으로 내 손가락을 하나하나 만지작거리는 너, 사랑일지도 모른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 u r i 2009.06.10 01: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좋다- :D

  2. blacB 2009.06.11 11: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손가락 너무 이쁘세요~

八月の朝

from サラダ記念日 2009.06.07 02:06




君を待つ土曜になりき待つという時間を食べて女は生きる
너를 기다리는 토요일, 기다림이란 시간을 먹으며 여자는 살아간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각오 2009.06.14 02: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제닥,

八月の朝

from サラダ記念日 2009.06.07 01:48




君を待つことなくなりて快晴の土曜も雨の火曜も同じ
너를 기다리는 일 없게 된 이후로 쾌청한 토요일도 비 오는 화요일도 내겐 똑같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路地裏の猫

from サラダ記念日 2009.06.07 01:27




朝刊のようにあなたは現れてはじまりという言葉かがやく
아침 신문처럼 네가 나타나 시작이란 단어가 빛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左右対称の我

from サラダ記念日 2009.06.07 01:17




母と焼くパンのにおいの香ばしき真夏真昼の記憶閉ざさん
엄마와 구운 빵의 고소한 냄새, 한여름 한낮의 잊을 수 없는 기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