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람이 될래





  난 분명히 말했어. 그러니까, 비겁한 건 내가 아니라 너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