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aNd'에 해당되는 글 6건

  1. tram (1) 2012.08.08
  2. airport (6) 2011.12.02
  3. 이정표 (10) 2010.09.22
  4. 기록 2010.02.06
  5. London Eye 2009.11.13
  6. サラダ記念日 2009.04.09

tram

from 여름, 배 2012. 8. 8. 02:52

 

 

 

 

 

 

 

 

 

 

 

 

 

 

 

 

 

 

 

 

 

 

 

 

 

새삼 색이 참 따스해 보여서,

 

 

 

2 0 0 7 0 6 2 7 
on the tram from Old Trafford

to Manchester Piccadilly(Englan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我立 2012.08.08 17:1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노출도 마음에 들고 말이지.

airport

from 여름, 배 2011. 12. 2. 14:50

 

 

 

런던으로 가는 비행기를 타려고 다시 맨체스터공항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비행기는 캔슬되어 있었고 다음 비행기는 2시간 후에나 있었다.
그런데 그 비행기마저 딜레이되어, 비행기는 밤 10시가 넘어서야 이륙했다.
11시가 넘어 히드로공항에 도착했다. 언더그라운드를 타고
엘리펀트앤카슬 역에 도착했을 때 12시가 훌쩍, 넘어 있었다.


2 0 0 7 0 6 2 7
@Manchester Airport in Manchester(England)

 

 
 

그때 나는 무슨 생각을 하며 저 시간들을 보냈을까.
먼저 런던에 도착해 있을 친구들과는 연락할 방도가 없었고,
이미 공항 안으로 들어와 버린지라 다시 밖으로 나가기도 귀찮았던 것 같다.
비행기를 기다리며 난 무얼 했더라. 잘 기억나지 않는다.
다시 생각해 보니 애들과 잠깐 통화했던 것도 같다. 비행기 캔슬과 딜레이 소식에 대해.
그러니까 그 늦은 시각, 역 앞까지 나를 마중 나온 거겠지.


요즘 나는 공항 사진을, 비행기 사진을, 비행기 창밖의 풍경 사진을 찍고 싶다.
이 현상은 아무래도 필리핀 여행이 무산된 게 가장 큰 이유인 것 같다.
오랜만에 비행기 탄다고 들떴던 게 분명하니까.
자리까지 다 지정해 놓은 상태였으니, 내가 이러는 것도 무리는 아닌 듯하다.
그리고 또 다른 이유는 아무래도 저 시간이 무척 그립기 때문인 것 같다.
혼자서 비행기를 기다리며 무얼 하며 보냈는지 지금은 기억도 나지 않는 저 시간이, 나는 그리운 것이다.
설렘과 약간의 두려움으로 가득 찬 낯선 공간에서, 오롯이 혼자 보낼 수 있었던 시간.


공항철도나 타러 갈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ikoman 2011.12.02 16: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흠...
    저도 갑자기 비행기가 타고 싶어졌;; ㅠㅡㅠ

  2. syuna 2011.12.05 16: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아..
    저도 다시 훌쩍 떠나고 싶어요.. ㅠㅗㅠ

  3. 친절한민수씨 2011.12.12 17: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올만에 왔더니 외쿡을....
    부럽네요...떠나고 싶당

이정표

from 여름, 배 2010. 9. 22. 00:29





  우리 인생에도 이정표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할 때가 종종 있다. 만약 그것이 존재한다면, 내가 지금 제대로 가고 있는지 아닌지 알 수 있을 테니까. 조금 멀리 돌아서 가더라도 어쨌든 제대로 가고 있다고, 이정표가 말해줄 테니까.
  그래도 미지의 길을 걷는 즐거움이 좋아, 그 낯섦이 주는 설렘이 좋아 이렇게 살아가고 있는 게 아닐까. 조금은 미련스럽고 바보 같아도.




 

20070627
@Manchester(Englan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uciddreamer 2010.09.22 11: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맞아요~
    삶에 이정표가 있으면
    편하기야 하겠지만...
    재미없을거같아요 ㅎ

    • 我立 2010.09.24 20: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근데 가끔은 좀 힌트라도 있었음 좋겠다고 생각할 때도 있어요.
      인간은 참, 모순된 존재.
      다, 약하기 때문이겠죠.

  2. 2010.09.24 09:2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我立 2010.09.24 20: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흐흐흐, 저도 싫을 때도 있어요.
      가끔은 그냥 다 정해져 있었으면 좋을 것 같기도 하고요.
      그래도 좀 더 재밌게 살고 싶어요:-)

  3. grey9rum 2010.09.26 04:2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수프라다수프라다 :)

  4. 구여운귤 2010.09.27 10:2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흐흠 ㅋ 다들 길을 찾으려고 고생하는거겠지요;

  5. aikoman 2010.09.28 19: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정표는 아니라도,,
    지도만이라도 있었으면;;;

기록

from 여름, 배 2010. 2. 6. 12:45


  다행 중 불행으로 게을러도 기록을 좋아하는 나.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던 것들을 결국 잊고 말았다가도 기록 한 줄에 그 잃어버린 기억들을 소생시킬 수 있음에 어찌나 감사한지.
  사진만으로 부족한 것을 글이 채워준다. 그래서 나는 글을 포기할 수 없는 것 같다.

28th June, 2007
@Horse Guards in London(England)

댓글을 달아 주세요

London Eye

from 여름, 배 2009. 11. 13. 11:11



 
런던 여행의 시작보다 마무리로 좋은 런던 아이



1st July, 2007
 @
The British Airways London Eye in London(England)





댓글을 달아 주세요

サラダ記念日

from サラダ記念日 2009. 4. 9. 00:22





トーストの焼きあがりよく我が部屋の空気ようよう夏になりゆく
토스트가 다 구워지고 내 방의 공기는 점차 여름이 되어 간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