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남동'에 해당되는 글 15건

  1. 홍매화 2013.05.11
  2. 선명 2013.05.02
  3. 봄, 밤 2013.04.30
  4. 봄 손님 2012.04.24
  5. 늬에게, 부엌 (2) 2012.03.10
  6. 그리운, 늬에게 (2) 2012.03.06
  7. 아침 (6) 2011.09.29
  8. 연남동, 오후 (4) 2011.07.01
  9. 青い春 (18) 2011.05.11
  10. 봄날 (11) 2011.05.03

홍매화

from 바람이 될래 2013.05.11 18:22

 

 

 

2013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선명

from 바람이 될래 2013.05.02 20:39

 

 

 

 

2013

 

 

 

 

 

 

 

 

댓글을 달아 주세요

봄, 밤

from 바람이 될래 2013.04.30 22:36

 

 

 

  힘들었다. 이틀을 축 늘어진 채 보내야 했고 밤새 끙끙 앓으며 땀을 흘렸다. 현실의 나는 추우면서 더웠다. 꿈 속의 나는 옷을 열 겹도 넘게 껴입은 채 평소에 그리 싫어하던 무서운 바이킹을 타며 괴로워했다. 스트레스가 가장 큰 원인이었고, 그로 인해 불면의 봄 밤을 견뎌왔으며, 결국 몸이 버티질 못했던 것 같다. 나는 외로웠고, 쓸쓸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봄 손님

from 샐러드 기념일 2012.04.24 23:17

 

 

  봄과 함께 찾아온 손님.

  그대, 그리고 벚꽃.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람은 아는 것만 보이는 건지, 아는 것만 보려는 건지.
  몇 없는 늬에게의 부엌 사진을 보다가 앗!, 하고 눈이 번쩍.
  마리아주 프레르의 틴이었다. 이 사진을 찍을 때만 하더라도 까맣게 몰랐던 프랑스의 홍차 브랜드. 일순간 임페리얼 웨딩의 달달한 향이 퍼지는 것만 같아 머리가 아늑해진다. 늬에게에 이 차가 있었다는 건 오늘에서야 알았다. 내가 임페리얼 웨딩을 알게 된 건 근 한 달 정도밖에 되지 않았으니 몰랐던 게 당연한 일이었지만.
  생각해 보면, 늬에게에서 나는 소다유즈 아니면 연한 커피를 주로 마셨다. 가끔 기린 이치방을 마시기도 했지만 홍차 메뉴는 쳐다도 안 봤었네. 그때 홍차에 조금만 더 관심을 가졌더라면 마리아주 프레르의 임페리얼 웨딩과 좀 더 일찍 만날 수도 있었겠구나, 생각하니 그냥 조금 신기하면서도 우습다.
  그리고 이렇게 비스윗온과 늬에게에 또 하나의 공통점이 늘었구나, 생각하니 너무 마음 따듯해진다.


  4월이면 나는 백수가 된다. 자발적 백수는 축하도 받을 수 있고 좋다.
  4월 말까지 회사를 다닌다면 만 3년을 꽈악 채우고 퇴사할 수 있었겠지만, 고작 그 때문에 4월 말까지 참으면서 회사를 다니고 싶지 않았다. 나의 몸은 이미 망가질 대로 망가진 상태이고, 내 마음 상태야 더 말할 것도 없으니까.

  게다가 나는 4월을 포기할 수가 없었다.
  벚꽃 흐드러지게 피는 봄, 머언 곳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러 들어오는 사랑하는 이와 함께 할 수 있는 4월이다. 한창 햇살이 따뜻해질 무렵, 대낮에 혼자서 산책도 할 수 있고, 조용히 카페놀이도 할 수 있다. 이제 늬에게는 없지만, 연남동 벚꽃길은 그대로 있고 봄에만 예쁜 학교에도 갈 수 있다.
  이런 4월을 나는 도무지 포기할 수 없었다.


  늬에게는 없지만 봄은 기어이 오고, 먼 곳에서 사랑하는 님도 온다.
  늬에게 현관 너머로 보이던 벚꽃들이, 그걸 함께 보았던 이가 무척 그립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 c , 2012.03.19 13: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잘했어 :)



  이 공간이 인기척도 나지 않는, 을씨년스런 폐가 같은 공간이 되어 버린 건 순전히 내 탓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몇몇 사람들은 검색을 통해 이 공간을 다녀간다. 이곳의 유입 키워드 중에는 늘, '늬에게'가 있다. 어느샌가 자취를 감춰 버린 연남동의 늬에게는 아직도 많은 사람들에게 회자되며 그리운 공간으로 남아 있나 보다.
  나도 가끔 옛사진들을 들춰 보며 늬에게를 그리워하곤 한다. 나의 샐러드 기념일을 채워 준 공간이기도 하고, 그 어느 공간보다도 내가 사랑했'' 공간이기 때문이다. 없어진 지 꽤 되었음에도 여전히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듯하)지만, 이곳이 여전히 '우리'의 공간이라는 느낌을 주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그래서 사실은 블로그에 늬에게 사진을 전부 올리지는 않았다. 물론 잘 찍지 못한 이유도 있지만, 생각이 날 때면 혼자서만 몰래 꺼내보려는 나의 가난한 마음 탓이 크다.
  그래도 나처럼 늬에게를 그리워하는 어느 누군가들을 위해, 무려 2년 전의 사진 중 하나를 포스팅해 본다.


  보고 생각해 보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3.10 15:0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我立 2012.03.10 16: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작년 여름까지만 해도 있었는데, 가을쯤 사라지고 말았어요.
      늬에게는 진짜 소중한 공간이었어요:-)
      그래서 사람들에게 많이 안 알려주었더니, 그 때문에 없어진 건 아닌가 싶어 많이 속상해요. (웃음)

      따뜻한 봄과 함께 늬에게 같은 공간을 찾게 되기를 바라요:-)

아침

from morning call 2011.09.29 09:33

 
오후 아닌 오전, 아침
이사하기 전 출근길 풍경
연남동의 느낌은 안 나지만,
그래도 가끔 생각나는 연남동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 c , 2011.10.04 17: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내가 돌아왔다 !! (응?)

  2. 친절한민수씨 2011.10.06 14: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아립님 트윗보고 솔라리스샀는데...

연남동, 오후

from 5秒前の午後 2011.07.01 09:21


초여름 오후, 혼자서 동네 산책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ope. 2011.07.01 18: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하늘에 구름 사진인줄 알았어요.
    너무 예쁘다.

  2. 2011.07.09 22:3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青い春

from 바람이 될래 2011.05.11 18:56



우리 푸르른 봄날, 은
아직 가지 않았어.
청춘 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我立 2011.05.11 18: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미 시작은 했지만,
    언제 끝날지도 모르지만.

  2. aikoman 2011.05.11 22: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립님의 시점을 따라할 수가 없어요 ㅠㅠㅠㅠ
    진짜 봄의 하늘이예요 *_*

  3. 차갑고파란달 2011.05.12 02: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청춘이란 단어가,
    곧이 곧대로 해석하면
    '푸른 봄' 이라서 좋아요-

  4. hope. 2011.05.12 02: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기다린 보람이 있네요! 예뻐요^^

  5. 63c 2011.05.12 14: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딸은 남산보다 연남동에서 더 건졌구랴. ㅎㅎ

  6. sobom 2011.05.21 15:0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바람이 될래, 라는 카테고리와 잘 어울려요.

  7. 다알리아 2011.05.22 03: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이고 좋아라

  8. 슬로레시피 2011.05.31 15:1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보색대비.
    흣.
    진짜이쁘다..

  9. 2011.06.13 05:2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봄날

from 바람이 될래 2011.05.03 11:39

                                                                                        사실은 나에게도 그대로도 채워지지 않는 공간이 있다. 그것은 설령 우리가 서로에게 100%의 연인일지라도 존재한다. 누군가의 연인이기 이전에 우리는 각각 개별적인 인간이기에.
                                                                                        그 공간은 그 어떤 누구도 채워줄 수 없는 공간임을 나도 그대도 알고 있지만, 그래도 그대가 외로워하지 않았으면, 쓸쓸해하지 않았으면, 나로 인해 그대가 덜 외로워하길, 덜 쓸쓸해하길 바란다. 욕심일까. 내 마음이 이러한 것처럼 그대 마음도 이러하지는 않을까.
                                                                                        사랑이 만병통치약은 아니지만, 그래도 역시 사랑하고 마는 마음은 자연보다 더 자연스러운 것.


                                                                                        하염없이 바라만 보다가 끝나는 봄을, 오늘도 나는 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我立 2011.05.03 11: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올해도 내 벚꽃 사진은 노출 실패로 인해 ctrl+m에서 손을 봐도 답이 없다:-(

    포토샵에서 커브 값을 만지는 행위는 뭔가 진한 화장을 하는 것 같단 생각이 든다.
    선크림이면 충분한데도, 그 위에 파운데이션이나 BB크림을 바르고 파우더에 블러셔까지 한 기분이랄까.

  2. luciddreamer 2011.05.04 09: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래도 사진은... +_+) b

  3. 친절한민수씨 2011.05.04 17:1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래도 사랑하는게 좋죠 ㅋ

  4. 차갑고파란달 2011.05.06 15: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늘도 나는 봄' 은 이중적 의미를 일부러 담으신거에요?
    해석은 독자 맘대로 해도 되죠??

    • 我立 2011.05.11 09:2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맞아요:-)
      중의적 표현.

      저는 행간을 많이 주는 타입이에요, 글에.
      그래도 알기 쉬운 행간이라 생각해요. (웃음)

  5. hope. 2011.05.11 11: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트위터를 보니 노트북이 고장나셨다고ㅠ-ㅠ..
    포스팅 기다리고 있어요오..

    • 我立 2011.05.11 14: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약 40개월을 썼더니, 그래픽카드가 수명을 다했나봐요:-)
      새로 하나 장만해야 하나 고민하고 있어요.

      다행히 하드 디스크의 문제는 아니라
      데이터 유실에 대한 걱정은 덜었습니다:-)


      저도 포스팅하고 싶네요<<
      헤에, 기다려주셔서 감사해요:-)

  6. m u r m u r 2011.05.18 02: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 글은 참 읽기 힘들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