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람이 될래

青い春



우리 푸르른 봄날, 은
아직 가지 않았어.
청춘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