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from 5秒前の午後 2012. 11. 29. 16:52

 

 

긴 어둠의 끝에서 문득 찾아온 햇살처럼 부드럽게 나른하게 간지러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