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침

from 바람이 될래 2012.06.19 14:28

 

김영갑갤러리를 향해 가다가 그냥 지나칠 수 있었던 양귀비.

그만, 조리개를 지나치게 열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