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람이 될래


  "한쪽 벽이 다른 한쪽 벽한테 뭐라고 말했게요?"

  그가 째질 듯 물었다.
  "이건 수수께끼예요!"
  나는 생각에 잠긴 채 천장쪽을 향해 눈을 굴리면서 그의 물음을 소리내어 따라했다. 이윽고 나는 당황한 표정으로 찰스를 바라보다가 대답을 포기한다고 말했다.
  "모퉁이에서 만나자!"라는, 한방 먹이는 듯한 대답이 최고조의 음량으로 들려왔다.

J.D. Salinger(1953), Nine Stories.

 

 

  • 我立 2010.01.31 19:58 신고

    그가 죽었다. "난 집필이 좋고, 집필하는 것을 사랑한다. 하지만 나 자신만을 위해, 나만의 즐거움을 위해 글을 쓸 뿐이다"던, 그가 지난 27일 죽었다.